유관순열사 서훈등급 격상을 위한 국회 대 토론회 개최

작성자 CJB-TV 대구중앙방송
작성일 19-02-20 17:13 | 7,332 | 0

본문

15f59d655507f12f6935e83ab530e087_1550650417_8304.jpg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 유관순 열사 서훈등급을 격상해야 한다는 여론이 뜨거운 가운데 자유한국당 홍문표 국회의원(자유한국당, 충남 예산홍성)과 유관순정신계승사업회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충청남도와 천안시 등이 주관하는 유관순열사 서훈등급 격상을 위한 국회 대 토론회가 오는 213일 오후 2시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전문가 및 관련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개최되었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 유관순 열사를 기리는 추모의 날이 미국 뉴욕주에서 제정되는 등 유관순 열사에 대한 역사적 재평가를 통해 공적에 맞게 상훈을 격상해야 한다는 서명운동을 비롯한 여론이 거세지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3.1운동과 독립운동의 상징인 유관순열사의 상훈 등급은 3등급으로 독립장으로 대통령 헌화조차 받지 못하는 실정이다. 이에 홍문표 의원은 유관순열사의 서훈 등급 상향을 위한 상훈법 일부 개정안을 작년 7월 발의하였고 이번 토론회는 법안 통과를 위한 공감대 형성의 장이 되었다.

이날 토론회에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당대표를 비롯해, 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 이명수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홍일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 박완주 더불어 민주당 의원, 윤일규 더불어 민주당 의원,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등 여야를 막론하고 10여명의 국회의원이 참석해 유관순 열사 상훈 등급 상향을 위한 상훈법 개정안 통과에 적극적으로 동의하였다.

특히나 더불어 민주당 최고위원을 역임한 박완주 의원은 여기 이 자리에 더불어 민주당인 저와, 바른미래당 대표님,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님, 전 원내대표님도 계시니 여야가 합심해서 반드시 상훈법 개정안을 통과시키겠다.”특별법 제정을 통해서라도 유관순 열사의 상훈등급 상향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강조하였다.

이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적극 동의하였으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인 정용기 의원도 홍문표 의원께서 절 찾아와 너무나 절실하게 말하시는 모습에 큰 감동을 받았다.”당 차원에서 반드시 논의하여, 상훈법 개정안 통과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홍문표 의원은 개회사에서 유관순 열사는 3.1운동, 독립운동 상징이며 우리 청소년들이 가장 존경하는 애국지사이다.”유관순 열사가 18세 나이에 받은 모진고문과 대한독립을 향한 의지는 반드시 기억해야한다.”고 강조하였다.

한편 토론회에서는 심옥주 한국여성독립운동연구소장이 유관순 열사의 훈격을 통해본 여성독립운동가의 보훈예우를 주제로, 황우연 국가보훈처공훈발굴 과장이 정부독립유공자 포상은 어떻게 하는가를 주제로 발제를 했다. 또한 김홍국 한국보훈학회 부회장, 박영하 서울대 인성교육센터 선임연구원, 서만철 전 공주대학교 총장, 김동진 헐버트박사 기념사업회장, 이기서 공주 영명고등학교 교장, 변석영 행정안전부 상훈담당관이 토론자로 나서서 열띤 토론을 벌였다.

홍문표 의원은 끝으로 여야가 합심하여 유관순 열사의 상훈등급 상향을 반드시 실현 하겠다토론회에 참여하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김문욱 기자

 

CJB TV 대구본부 | www.cjbnews.com/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