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희 세종시장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 결실 눈앞에

작성자 CJB-TV 대구중앙방송
작성일 19-02-20 17:17 | 9,026 | 0

본문

15f59d655507f12f6935e83ab530e087_1550650622_6031.jpg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의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를 위한 노력이 결실로 가시화되고 있다.

청와대는 최근 세종시에 대통령 제2집무실 설치를 논의하기 위해 세종 집무공간 기획 TF’를 꾸리기로 했다. TF는 세종집무실에서 어떤 기능을 수행할 지 여부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2012년 지방선거 당시 국회 세종의사당과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를 제안했고, 시정 3기 들어 이를 실현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 시장은 20일 청와대 김수현 정책실장을 만나 대통령 청와대 집무실 설치의 필요성과 방안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이 시장은 지난달 30일에도 청와대를 방문, 노영민 비서실장 등을 만나 정부 부처의 70%가 입주한 세종시에 대통령 집무실을 설치하여 국정 수행의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문재인 대통령 공약인 광화문 집무실 이전이 어려워진 만큼 세종시에 업무공간을 설치하는게 바람직하다.”고 건의한 바 있다.

또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여야 국회의원들에게도 대통령 집무공간이 없어 총리실에서 국무회의를 여는 것은 국격(國格)에도 관계되는 일이라며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서도 세종집무실 설치가 꼭 필요하다고 밝혀왔다.

현재 41개 중앙행정기관과 15개 국책연구소, 5개 공공기관이 위치한 세종시에 대통령 업무공간이 없어 총리실에서 국무회의를 열고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각종 행사를 개최하는 등 불편이 계속되고 있다.

세종지역 출신 국회의원인 민주당 이해찬 대표도 대통령 세종 집무실 설치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 128일 세종시에서 열린 국가균형발전 15주년 기념식에서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추진상황을 밝히고, 행안부 건물을 신축할 때 대통령 집무실을 함께 짓는 방안을 검토해야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시민은 물론 충청권 4개 시도지사와 광역의회, 행정수도완성세종시민대책위원회 등이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에 힘을 보태고 있다지난번 대통령선거 때 주요정당의 후보 대부분이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국회와 청와대 기능의 세종시 이전을 주장한 만큼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선빈 기자

 

CJB TV 대구본부 | www.cjbnews.com/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