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솔빛대교’ 명칭 확정 위해 ‘총력 다한다!’

작성자 CJB-TV 대구중앙방송
작성일 19-02-28 10:12 | 9,056 | 0

본문

96140573721c2be1330ca3f4fa909c2e_1551316322_6849.jpg

태안군이 태안~보령 간 연륙교(국도77호선) 명칭을 솔빛대교로 최종 확정하기 위해 적극 나선다.

가세로 군수는 지난 26일 영목항의 태안~보령 간 연륙교 현장을 직접 방문해 현장 관계자로부터 사업 진행 현황 등을 브리핑 받았으며, 이 자리에서 가 군수는 태안~보령 간 연륙교의 최종명칭이 솔빛대교가 되도록 적극 나설 뜻을 밝혔다.

12월 완공예정인 태안~보령 간 연륙교는 늘 푸른 소나무가 펼쳐진 해안길에 부는 솔내음을 모티브로 소나무 형상의 주탑과 어우러진 희망의 빛을 형상화해 설계됐다.

특히 공사 발주처인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이 2016년에 발표한 공사 개요에 따르면 솔빛대교의 특징으로 주탑과 와이어는 안면송의 형상을 연출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군은 태안~보령 간 연륙교가 당초 설계에서부터 소나무와 빛의 이미지를 형상화해 건설됐고, 이미 언론에서도 통용되고 있기 때문에 솔빛대교라는 이름이 최종 명칭으로 가장 적합하다는 입장이다.

이에 군은 지난 21일 군수 집무실에서 가세로 군수, 군 관계자, 지명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태안군 지명위원회를 열고 태안~보령 간 연륙교 명칭을 솔빛대교로 확정했으며, 관련절차를 거쳐 최종명칭으로 확정시키겠다는 방침이다.

가세로 군수는 태안~보령 간 연륙교는 어느 한쪽의 지명이 아닌 그 의미를 잘 드러낼 수 있는 이름으로 확정되는 것이 맞다고 본다여러 논거에 의해 이미 언론 등에서 솔빛대교로 통용되고 있는 현실을 감안해 충청남도 지명위원회에 솔빛대교로 지명을 확정해주길 강력히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둘 이상의 시··구에 걸치는 지명 결정은 공간정보의 구축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91조에 따라 ··구 지명위원회가 심의·의결하고, 관할 ·도 지명위원회에서 시장·군수 의견을 접수해 심의·의결을 거쳐 최종적으로 국토부 국가지명위원회에 상정해 의결 절차를 거쳐야 확정된다.

/박정수 기자

 

CJB TV 대구본부 | www.cjbnews.com/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