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B 뉴스

‘걸으니 참 좋구나! 예던길’ 공연도 보고, 먹고 즐기는 힐링 여행

CJB-TV 대구중앙방송
     
  • 페이스북공유
  • 메일보내기
  • 인쇄하기
  • 글짜축소
  • 글짜확대

입력 2019.10.10 13:27
조회 6512
‘걸으니 참 좋구나! 예던길’ 공연도 보고, 먹고 즐기는 힐링 여행

e104eb462da2fdc414c72fb70e7891ea_1570681638_781.jpg


 대구경북연구원(오창균 원장)과 경북미래문화재단(황지영 이사장)걸으니 참 좋구나! 예던길!’ 선비체험 공연콘텐츠를 1012일부터 매주 수요일, 토요일, 일요일 총 15회 운영한다. 이번 사업은 선비이야기여행 권역의 총괄기획기관인 대구경북연구원이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을 통해 국비 1.1억 원을 확보하여 추진하는 여행상품이다

 

예던길은 최근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도산서원에서 청량산을 퇴계이황이 오가던 길이다. 독일의 헤겔, 야스퍼스, 괴테가 걸었다는 독일 하이델베르크의 산책로인 철학의 길에 비견할 수 있는 아름다운 사색의 길이다.

또한, 퇴계 이황이 지은 도산십이곡의 주요 배경이 되었던 곳이다. 도산십이곡 녀던길의 현대적으로 풀이하면 바른길이자 진리의 길이다. 퇴계 이황은 예던길을 그림 속으로 들어가는 길이라 하며 사색을 즐기며 극찬을 하였던 바가 있다.

'​걸으니 참 좋구나! 예던길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선비이야기여행 권역에 속한 퇴계 이황의 예던길을 걸으며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연계하여 참가자들이 현대인의 삶에 스며있는 선비의 자취와 이야기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진행된다. 안동역을 시작하여 도산서원, 선상수상길, 호반 자연휴양림, 고산정, 이육사 문학관을 둘러본다.

도산서원에서는 연극을 통해 도산서당의 유래와 퇴계 이황의 철학과 삶을 문화 해설을 듣는다. 선성현 문화 단지 한옥체험관에서 점심식사 후 안동호 수면 위로 걷는 선상수상길에서 호반자연휴양림까지 트레킹을 진행한다. ‘미스터 선샤인주요 촬영지인 고산정을 둘려 본 후 이육사 문학관으로 이동한다. 이육사 문학관에서 이육사의 삶의 공연 해설과 이육사의 딸이신 이옥비 여사의 특강, 264 와인을 마시며 즐기는 재즈 공연을 끝으로 투어가 마무리된다.

또한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참가자들에게 푸짐한 예던길 기념 상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육사 시낭송 이벤트를 통해 한옥 숙박권, 만족도 조사 이벤트, 예던길 인생샷 이벤트를 실시한다. 또한 참가자 전원에게는 예던길 기념 책자와 기념품을 제공된다.

참가신청은 경북미래문화재단에서 참가신청서를 다운 받고 작성 후 gbculture@hanmail.net으로 접수하면 된다. 참가비는 1만원이며 회차별로 선착순 20명으로 진행된다. 전화 문의는 054-841-2433, 문자 문의는 010-9915-4343으로 하면 된다

/한서연 기자

CJB TV 대구본부 | www.cjbnews.com/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