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문화 > 공연/전시

100대 피아노 전율의 밤, 카운트다운

CJB-TV 대구중앙방송
     
  • 페이스북공유
  • 메일보내기
  • 인쇄하기
  • 글짜축소
  • 글짜확대

입력 2019.09.11 14:52
조회 117
100대 피아노 전율의 밤, 카운트다운

1156f885b7e64bc503c731fa04ca3d0e_1568181162_8172.jpg
 

달성문화재단은 오는 928일과 29일 양일간 <2019 달성 100대 피아노>를 개최한다. 매년 가을의 길목에서 달성의 사문진에서는 전세계에서 찾아볼 수 없는 기획 공연인 100대 피아노의 음률이 울려 퍼진다.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온 100대 피아노는 새로운 변화를 꿈꾸며 지난 7년간 축적된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지역 블록버스터 공연의 새로운 경지를 선사할 것이다.

 

지난 2012<달성 100대 피아노>는 달성군 개청 100년 맞이를 앞두고 대구 사문진으로 한국 최초의 피아노가 유입된 것에 착안해 처음 개최되었다. 이후 달성의 대표적 축제로 자리 잡은 <달성 100대 피아노>는 해를 거듭하며 지역뿐 아니라 전국적인 주목을 받았다. 지역적 사회적 특성과 문화적 기획력이 잘 맞아떨어졌다. 20128,000명이던 관람객은 매년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며 2017년에는 5만명, 2018년에는 6만여 명이 찾아오는 놀라운 성과를 이끌어냈다. 이제껏 본 공연에 참여한 아티스트만 해도 1,000명이 넘는다.

 

달성 100대 피아노가 아티스트 뿐 아니라 지역민의 사랑을 받으며 탄탄하게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우리나라 최초 피아노가 유입된 장소라는 역사적 사실에 피아노 공연이라는 옷을 입힘으로써 문화향유를 갈망하는 주민 욕구에 부응했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달성 100대 피아노>는 지역이 가진 사회·문화적 자원을 활용하여 지역의 특색을 결정짓는 하나의 랜드마크로 역할하고 있다.

 

또한 지역의 문화브랜드가 된 <달성 100대 피아노>는 달성을 넘어 시민들이 사랑하는 대구의 문화자산으로 입지를 확고히 다져왔다. 201710월 유네스코음악창의도시로 선정된 대구광역시는 음악을 매개로 한 문화교류와 창의산업·관광 등 다양한 갈래로 국제 문화도시로의 발돋움을 하는 시점에서 <달성 100대 피아노>는 중요한 음악적 자원으로, 이러한 시대적 요구에 맞는 역량과 가능성을 보였다 할 것이다.

 

달성문화재단은 지난 8년간 다양한 시도로 달성 100대 피아노를 성장시켜 왔다. 이탈리아 피아노 시티 밀라노MOU를 체결하여 연주자를 초청한 바 있으며,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소프라노 신영옥, 피아니스트 이루마, 유키 구라모토 등 지역의 목마른 문화 갈증을 해소하기 위해 수준 높은 아티스트들의 초청을 원동력으로 한 지역주민들의 열렬한 호응이 기폭제가 되어, 지금의 달성 100대 피아노로 성장해 왔다. 올해도 새로운 길을 선도하는 전세계에서 유일무이한 문화컨텐츠의 면모를 다잡기 위한 연출로 더욱 가치 있는 축제가 될 것을 기대해도 좋다.

/정인숙 기자

CJB TV 대구본부 | www.cjbnews.com/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