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구시

범안로 통행료 최대 50% 인하 및 하이패스 추가설치

CJB-TV 대구중앙방송
     
  • 페이스북공유
  • 메일보내기
  • 인쇄하기
  • 글짜축소
  • 글짜확대

입력 2021.11.15 14:12
조회 6888
범안로 통행료 최대 50% 인하 및 하이패스 추가설치

1f8b2ba95d6fbfafe1b43756641fe56c_1636953029_5034.jpg

 

범안로 삼덕요금소 및 고모요금소 통행료 2022.1.1.부터 인하

삼덕·고모요금소 하이패스 차로 각 1개소 추가 설치

대구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시민들의 경제적 부담 경감과 이동권 증진을 위해 범안로의 삼덕요금소와 고모요금소 통행료를 202211일부터 차종별 최대 50%까지 인하할 계획이다. 또한, 이용자들의 편익과 교통안전을 위해 삼덕·고모요금소에 하이패스 차로를 각 1개소 추가 증설한다.

 

대구시는 그동안 범안로 무료화 추진을 위해 대구대공원 개발과 연계하는 방안 및 관계기관 협의, 전문기관 자문, 민간투자 사업자와 수차례 협의하는 등 다방면으로 노력해왔다.

 

그러나, 대구대공원 개발사업은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변경과 관련한 국토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 사전행정절차 이행이 늦어져 사업이 지연되고 무료화 시 범안로 종사자(56) 고용승계 문제, 민간투자사의 관리운영권 매각 반대입장 등 현실적으로 조기 무료화가 어려워,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시민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고 이동권을 증진하기 위한 대안으로 통행료 인하를 추진할 계획이다.

 

범안로의 통행료 인하()11월 중순에 개최하는 대구시 통행료심의위원회 심의를 통과하게 되면 요금징수시스템 조정 등 사전준비를 거쳐 202211일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삼덕요금소와 고모요금소의 통행료는 경차 100, 소형차 300, 대형차 400원으로 동일요금으로 조정된다. 이번 통행료 인하를 위해서 대구시는 실시협약 상 민자도로 유료 운영기한인 20268월 말까지 향후 5년간 290억원 정도의 예산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4차 순환도로 개통 등으로 통행량이 증가할 경우 시재정 부담은 감소될 수 있다.

1f8b2ba95d6fbfafe1b43756641fe56c_1636953055_3875.jpg

<범안로 통행료 인하계획>

구분

삼덕

고모

인하율(전구간)

경차

소형

대형

경차

소형

대형

현행

200

500

700

200

600

800

경차 50.0%

소형 45.5%

대형 46.7%

변경

100

300

400

100

300

400

 

아울러, 비대면 통행료 결제비율이 증가하고 있고, ·퇴근 시간 하이패스 차로 지·정체 문제와 교통사고 위험을 해소하기 위해 삼덕요금소 안심방향과 고모요금소 안심방향으로 2022년 초까지 하이패스 차로를 각각 1개소 증설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범안로 무료화에 대한 시민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최대한 노력했으나, 900억원의 예산확보, 민간투자사 관리운영권 매각 반대의견, 현 종사자 고용승계 등의 현실적인 문제로, 불가피하게 무료화 대신 통행료 인하로 답하게 됐다,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시민의 삶과 지역경제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며 앞으로도 시민이 더욱 행복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서연 기자​

CJB TV 대구본부 | www.cjbnews.com/

기사 댓글